본문바로가기

사찰예절 및 기초교리

사찰 예절의 중요성

사찰예절이란 일상생활에서나 사찰이라는 수행 공간이자 성스러운 공간에서 불자로서 갖추어야 할 예의범절과 행위 규범을 일컫는다.
우리불자들은 이러한 불자로서의 예절을 몸에 배도록 자연스럽게 익혀 나 자신을 다스리는 것은 물론 모든것에 감사하고 세상을 맑고 아름답게 하는 데 앞장서야 할 것 이다.

사찰에서의 예절

사찰 참배 예절

<전통사찰의 전각배치도>

사찰은 부처님을 모시고 있는 성스러운 공간이다. 세속의 어지러운 마음을 깨끗이 하는 청정 도량이고, 자신의 잘못을 참회하고 올바른 삶을 다짐하는 신행 공간이며, 스님들이 머물면서 공부하고 수행하는 수행도량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사찰에서는 바르고 경건한 마음가짐과 행동으로 마음이 새 나가지 않도록 깨어 있어야 한다.

법당 예절

<통도사 대웅전>

법당은 부처님을 모시고 스님과 신도들이 예불하고 정진하는 신성한 장소이므로, 다른 사람의 기도와 수행 정진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법당에 들어가고 나올 때에는 중앙의 어간문을 이용하지 않고 법당 좌우 측면에 있는 문을 이용한다. 또한 법당 문을 열고 닫을 때는 소리가 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고, 법당에 들어갈 때에는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 놓아야 한다.

공양 예절

향·초·꽃·쌀·차·과일 등을 부처님께 올려서 목마르고 배고픈 중생에게 회향하고, 중생의 고통을 여의게 해주는 것을 공양이라고 한다.
또한 불교에서는 밥 먹는 것도 공양이라고 한다. 밥 먹는 행위도 하나의 의식이자 수행이기 때문이다.

스님과 재가불자를 대하는 예절

스님을 대하는 예절

스님은 삼보 중에 하나이므로 받들어 모시고 공경해야 한다. 신도는 스님으로부터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을 수 있고, 수행자의 진정한 모습을 본받을 수 있다.
그러므로 재가불자는 스님이 수행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옷이나 음식, 약 등을 공양하며 받드는 것이다. 스님을 대할 때는 존경하는 마음으로 합장 반배를 한다.

재가불자 사이의 예절

출가하지 않고 가정생활을 하면서 불법을 닦는 이들을 재가불자라고 한다. 재가불자끼리는 ○○법우님, ○○거사님, ○○보살님 등으로 부른다.
법명이 있으면 법명을 붙여 부르는 것이 예의다. 길이나 절에서 만나면 합장반배로 서로 정중히 인사하고, 법회 중 일 때는 목례를 나눈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