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방장스님 법어

동안거 해제 법어 - 중봉성파(영축총림 통도사 방장)

圓通으로 장엄하는 삶
見色非干色이요 聞聲不是聲이라 色聲不礙處에 親到法王城이로다

총림대중이 삼동결제를 성만하고 해제를 하게 되었습니다.
삼동결제를 성만한 인연은 옛 가르침에 대한 안거대중의 환희와 신심 있는 단월의 후원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안거법도가 원만하게 실천된 일은 크게 희유하다 할 수 있으며 안거를 통해 삼계대도사의 안목을 구족하게 된 인연도 또한 크게 희유한 일입니다.
삼동결제를 성만한 인연을 통해 안거대중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발걸음으로 산문을 나서게 되었습니다. 선정으로 체득한 지혜안목으로 이제 수행자는 삼륜이 청정한 무주상보시를 행하고 사신(捨身)보시를 통해 무량공덕을 성취하게 되었습니다. 지계바라밀을 실천하되 삼취정계의 보살계법과 최상승의 무생계를 실천하고, 능히 인욕바라밀을 실천하되 고통을 참는 일이 아닌 지혜와 능력을 증장하는 한량없이 즐거운 일로 기쁨과 환희 속에 실천하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모든 만남의 인연이 참 정진 아님이 없게 되었으며 그 결과 방편은 원만하고 원력과 지혜도 수승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산문을 나서는 해제대중이여!
발길 머무는 곳마다 연화장세계가 이루어지도록 정진하는 일을 쉼 없이 해야 합니다. 그 모습을 보고 감동하고 발심하는 일이 곳곳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일이 연화장세계를 만들어내는 일입니다.

竹密不妨流水過요 대나무 빽빽해도 물 흐르는 일 방해하지 못하고 山高豈礙白雲飛리오 산 높아도 흰 구름 흘러감을 어찌 막으리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