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화당(六和堂)

입적하신 월하스님의 유품을 전시하던 노천유물관으로 사용되었으나, 불교대 학과 템플스테이 등 신도교육의 장으로 이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