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문(一株門)

조선(1770)

일주문은 절에 들어오는 첫 번째 문으로 기둥의 배열이 한 줄로 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일주문의 초창은 고려 충렬왕 31년(1305)이며 현 건물은 영조 46년(1770) 두섬대사(斗暹大師)가 중건한 것이다. 일주문의 ‘일주(一柱)’란 이러한 기둥 배열의 뜻도 있겠지만, 본래의 의미는 『법화경(法華經)』신앙에서 유래되는 것으로 짐작된다. 즉 『법화경』의 대의가 ‘회삼귀일(會三歸一)’, 다시 말하면 부처가 될 수 있는 방편인 성문행(聲聞行- 불법을 열심히 공부하는 것)·독각행(獨覺行- 열심히 참선수행하는 것)·보살행(菩薩行)를 통해 일승(一乘) 의 경지 즉 부처가 되는 궁극적인 방법을 상징한다. 따라서 반드시 일주문은 ‘일주삼칸(一柱三間)’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그러므로 통도사의 일주문(一柱門) 역시 전면 3칸뿐이며 측면은 없다.

“영축산통도사(靈鷲山通度寺)”란 편액은 흥선대원군의 필적으로 유명하다. 주련(柱聯)에는 ‘국지대찰(國之大刹), 불지종가(佛之宗家)’란 해강(海岡) 김규진(金圭鎭)의 글씨가 있다.

靈鷲山通度寺 영축산통도사 – 흥선대원군 필
석주 : 일주문(一株門) - 九河스님 필
  • 異姓同居必須和睦(좌) 이성동거필수화목각 성들끼리 모여 사니 화목해야 하고
  • 方袍圓頂常要淸規(우) 방포원정상요청규가사 입고 삭발했으니 규율을 따라야 하네.
  • *方袍 : 각진 두루마기 –가사
    *圓頂 : 둥근머리 –삭발한 머리
석주 : 일주문(一株門) – 해강(海岡)김규진(金圭鎭) 필
  • 佛之宗刹(좌) 불지종가절의 종가집이요
  • 國之大刹(우) 국지대찰나라안의 큰절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