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종각(梵鍾閣)

조선(19세기)

범종각은 천왕문(天王門)을 들어서서 바로 남쪽에 위치한다. 이 건물은 2층 누각형식의 건물이다. 건물의 초창은 숙종 12년(1686) 수오대사(守梧大師)에 의해 이루어졌으나 현재의 건물은 원래의 건물이 아닌 중수된 건물이다. 건물은 전면 3칸, 측면 2칸의 규모로 기둥을 층단주(層斷柱)로 구성하여 하층은 사방을 터서 계단을 마련하여 상층으로 오를 수 있게 하였으며, 상층 주변에는 계자난간 을 둘러 장식하고 활주(活柱)는 상층 마루에 얹도록 하였다. 지붕은 팔작누각형(八作樓閣形)이며 내부 상하층에는 범종(梵鐘), 홍고(弘鼓), 목어(木魚), 운판(雲板) 등 사물(四物)을 비치하고 있다.

불가의 종을 범종이라고 하는데 ‘범(梵)은 범어(梵語) ’브라흐마(Brahma)'를 음역(音譯)하여 범(梵)이라 한 것이다. 즉 ‘청정하다’ 또는 숙정(淑淨)하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범종이란 “청정한 불사(佛寺)에서 쓰이는 맑은 소리의 종”이란 의미를 지닌다. 하겠다.

불전사물은 조석 예불(禮佛)의식에 사용되는 불구인데 이들은 모두 소리를 내는 도구(道具)이다. 범종을 치는 것은 지옥중생을 위하여, 홍고(弘鼓)는 축생의 무리를 위하여, 목어는 수중(水中)중생을 위하여, 그리고 운판은 허공의 날짐승을 위하여 사용된다. 물론 목어의 유래는 고기는 잠잘 때도 눈을 감지 않으므로 수행자로 하여금 경책하게 하는 뜻도 지니고 있으나 이들 사물(四物)은 태(胎), 난(卵), 습(濕), 화(化), 4생(四生)의 중생들을 위하여 치는 것으로 돼 있다. 범종각의 대종(大鍾)은 본래 이 건물 초창 당시 함께 조성되었으나 근래의 신종(新鍾)을 주조(鑄造)하여 함께 두었고 홍고(弘鼓) 역시 최근에 새롭게 만들었다.

주련 : 만세루(萬歲樓)편액 – 九河스님
  • 禪窓夜夜梵鍾鳴 선창야야범종명선창(禪窓)에 밤마다 범종이 울리니
  • 喚得心神十分淸 환득심신십분청심신이 십분 맑아짐을 얻네.
  • 檜樹蒼蒼山勢頑 회수창창산세완창창한 노송나무 숲 완고한 산세 속에
  • 葉間風雨半天寒 엽간풍우반천한숲 사이로 비바람이 서늘하게 불어오네.
  • 老僧出定忘聲色 노승출정망성색노승은 선정(禪定)에서 깨어 빛과 소리 잊고
  • 頭上光陰似轉丸 두상광음사전환머리 위로 광음은 총알처럼 빠르네.
  • 玉鏡涵空波不起 옥경함공파불기맑은 물 잔잔히 흐르고
  • 煙繞繞坐雨初收 연환요좌우초수자욱한 안개 속에(푸릇푸릇한 산세에 감겨) 비가 개어
  • 牢籠景象歸冷筆 뇌롱경상귀냉필아름다운 경치는 한데 모여 적적함으로 돌아가고
  • 揮斥乾坤放醉眸 휘척건곤방취모거친 하늘과 땅 취한 눈에 어리는 듯.
  • 白水低徊氣尙秋 백수저회기상추흰 머리에는 추상같은 기운 감도네.
  • 紅塵謝絶心如水 홍진사절심여수시끄러운 시곡을 애의니 마음은 물과 같고
  • 鷲背山高風萬里 취배산고풍만리독수리 배 아래 산은 높아 기풍 만리에 뻗치고
  • 鶴邊雲盡月千秋 학변운진월천추학이 날아 구름 걷히니 천추의 달이 밝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