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룡지(九龍池)

자장스님께서 중국 오대산 문수보살로부터 부처님 진신사리와 가사 및 발우를 전 해 받고 귀국하여 사리를 모시고자 할 때 당시 통도사는 큰 연못자리이었다. 사중에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에 의할 것 같으면 연못을 메우고 계단을 쌓고자 할 때 연못 속에는 아홉 마리의 악한 용이 살고 있었다. 자장스님께서 설법을 하여 교화시키니 그중 다섯 마리는 통도사 앞산 넘어 오룡골로 날라 가고 세 마리는 울산 삼동골로 급 히 도망가면서 산문 어귀 큰 바위에 부딪혀 피를 흘리고 갔는데 지금도 바위 표면에 핏자국이 남아 있어 사람들이 ‘용혈암(龍血岩)’이라고 부르고 있다. 나머지 한 마리는 눈이 멀어 떠나지 못하고 사찰에 남아서 도량을 지키고자 간청하여 연못 한 귀퉁이를 메우지 않고 남겨 살도록 하고 천왕문 옆에 조그만한 전각을 지어 ‘가람각’(伽藍閣)이 라 이름 하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