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0일(수) 수능백일기도 입재 / 8월 12일(금) 백중기도회향, 하안거해제 / 8월 15일(월) 지장재일/ 8월 21일(일) 관음재일 / 8월 27일(토) 초하루법회

서브컨덴츠 시작

언론속의통도사

언론속의 통도사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출처=동아일보]“정치권 갈등에 자중지란 위기… 지도자 자기 역량 넓게 가져야” [파워인터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25회 작성일 22-05-02 13:00

본문

 

“정치권 갈등에 자중지란 위기… 지도자 자기 역량 넓게 가져야” [파워인터뷰]


18524dd97f391cbb304d979e1fdece47_1651463977_0639.JPG
《부처님오신날(8일)을 앞둔 지난달 29일 경남 양산 통도사. 경내 암자인 서운암 옆 한 공간은 대한불교조계종 종정(宗正) 성파 스님(83)의 작업실이다. 차와 옻칠을 배우러 온 이들이 드나들었다. 외부인 출입을 엄격하게 제한했던 이전 종정의 주변과는 확실히 다르다. 3배(三拜)의 예를 청했지만 “한 번만 하라”며 한사코 손을 저어 결국 맞절이 됐다.

성파 스님은 올해 3월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추대법회를 통해 조계종 제15대 종정으로 공식 취임했다. 그는 이 법회에서 “법문은 많이 준비했는데 양산 통도사에서 여기까지 오는 동안 싹 잊어버렸다”며 알기 쉬운 생활법문으로 사람들의 웃음을 이끌어내며 박수까지 받았다. 조계종 헌법인 종헌에 따르면 종정은 종단의 신성(神性)을 상징하며, 종통을 승계하는 최고 권위와 지위를 갖는다. 참선 위주로 수행하는 선승(禪僧)들의 종정 계보에서 성파 스님의 존재 자체가 파격이다. 그는 수행에 힘쓰는 한편 옻과 한지 등을 이용한 서화 전시회, 16만 도자대장경의 불사를 이뤄냈으며 토종 먹을거리 보존을 위해 ‘서운암 된장’을 내놓기도 했다.》

―추대 법회 이후 어떤 변화가 있나.

“취임하나 안 하나 일과는 여전하다. 찾아오는 분들이 늘긴 했다. 내게 특별히 30시간을 주는 게 아니니까, 정해진 시간을 쪼개 쓰려고 노력한다. 다른 일 없으면 작업실에서 지낸다.”

―“본래 지닌 여래(如來·부처)의 덕성(德性)으로 세상을 밝혀야 한다”는 부처님오신날 법어를 발표했다. 첫 법어라 특별히 고려한 것이 있나.

“첫 법어라고 해서 안 나오는 법문이 나올 리 없다. 평소 늘 생각하는 것이다.”

―종단에서는 최초로 스승(월하 스님)과 제자 모두 종정에 올랐다. 평상심을 강조하던 월하 스님의 영향이 궁금하다.

“어떠냐 하면, 안갯속에서 걷는 것과 같다. 소나기를 맞지 않아도 옷이 꿉꿉해지는 것처럼 그 느낌이나 마음이 배어 있다. ‘스승으로부터 어떤 법을 받았느냐’는 질문들을 하지만 특별한 법보다는 그분의 영향이 안개처럼 배어 있을 뿐이다.”

―종단 최고 어른으로 추대됐는데 달라진 게 있나.

“종정이라는 이름이 붙은 뒤나 아닐 때나 나는 그냥 같다. 공식적인 행사가 있을 때는 종정에 어울리는 언행을 해야 하는 것이 맞다. 그 외에는 종정이라는 ‘소고삐’에 얽매이기 싫다. 종정이라고 격식 차리며 살고 싶지 않고 평소 생활을 그대로 꾸려갈 뿐이다.”

―월하 스님 등 많은 이들이 ‘중노릇 하나만 옳게 하면 된다’고 말한다. 어떻게 해야 하나.

“나는 일제강점기를 경험했다. 일본 순사 기억도 나고, 6·25전쟁 중 인민군 점령지에서도 살아봤고, 전쟁 중 총알과 포탄이 날아다니는 것을 봤다. 요즘 젊은 사람들이 이런 느낌을 알까? 같은 시대에 살고 있지만 80대의 내가 요즘 20대, 30대 사고방식을 잘 모른다. 그래서 남들에게 될 수 있는 한, 말 안 한다. 그냥 내가 할 뿐이다. 그들이 따라 할 수 있으면 하는 것이지.”

―어린 시절 해인사 인근에서 살았는데 출가는 통도사에서 했다.

“해인사까지 걸어서 소풍을 다녔다. 그런데 거기서 출가하면 아는 사람이 많아 피곤할 것 같아 좀 떨어진 곳이 좋겠더라(웃음). 내가 출가하면서 통도사 주지, 조계종 종정 하려고 마음먹은 것은 아니다. 개인이 선택했지만 모든 게 인연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새 종정에 대한 기대감이 적지 않다.

“무엇이 되겠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다. 계절이 여름인데 겨울, 봄인데 가을 타령을 해서야 일이 되겠나. 무엇보다 역사를 많이 공부해야 한다. 역사에서 지금이 어떤 시점인지 잘 파악해야 한다. 그래야 미래를 설계할 수 있다. 1600년, 1900년, 2000년대 종정은 다르다. 지금은 2022년이다. 진리는 같지만 현상은 변화가 있기 때문에 같지 않은 것이다. 불교도 일반 역사와 같이 간다.”

―향후 불교의 역할은 무엇인가.

“승려들이 정치, 군사, 사업을 하겠나? 하지만 전통문화를 연구하고 지키는 것,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은 우리가 할 수 있다. 손에 잡히지 않으면 공상밖에 되지 않는다. ‘성파 스님은 왜 전통문화에 관심 많냐’고들 묻는다. 내가 전통문화의 방에서 태어나 살고 한 게 전부인데 다른 것을 할 수 있겠나. 승려들이야 전통문화의 보고에 있으니 자연스럽게 그 물이 들어야 한다. 그게 ‘중물’이다.”

―단색화로 잘 알려진 박서보 화백은 작업이 수행이라고 했다.

“그림뿐 아니라 밭을 매는 것, 나아가 움직이는 것 모두 수행이다. 출가 초기부터 그런 정신으로 살았다. ‘초발심자경문’을 배울 때 ‘뱀이 물을 먹으면 독이 되고, 소가 먹으면 우유가 된다’는 구절이 눈에 들어오더라. 명색이 수행자라고 해도 제대로 못 하면 수행자가 아니다.”

―과거에는 참선 위주의 수행자를 높이 평가하는 경향이 있었다.

“과거가 아니라 지금도 그렇다. 참선 위주의 수행이 쉬운 게 아니다. 하루도 앉아 있기 힘든데 평생 참선 공부를 했다면, 그걸로 높이 평가받아야 한다. 하지만 그게 전부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우리는 그를 칭송할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이 칭찬받을 만할지는 그 사람이 누구보다 잘 알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뒤 통도사 인근 이웃사촌으로 온다. 덕담 한마디 주시면….

“원수불구근화 원친불여근린(遠水不救近火 遠親不如近隣), 먼 곳에 있는 물은 가까운 곳에서 난 불을 끄지 못하고, 먼 데 있는 친척이 이웃에 사는 남보다 못하다고 했다. 큰 정치를 하다 왔으니, 생각이 많을 수 있다. 오뉴월 겻불도 쬐다 안 쬐면 섭섭하다더라. 심심하면 나와 차라도 한잔하면 된다. 정치를 잘했나, 못했나는 내가 관심 없으니까.”

―지난달 22일 윤석열 당선인이 비공개로 통도사를 찾아 차담을 나눴다.

“(윤 당선인은) 역사의식이 강하더라. 그래서, 내가 그랬다. 앞으로 정치, 경제, 군사는 대통령께서 하실 일이고, 우리가 바라는 것은 대한민국이 문화강국이 되는 것이다. 요즘 한류 얘기를 많이 하는데 노래와 춤 등 현재의 것이 중심이고, 전통 한류는 개발이 안 된 것 같다, 한지와 금속활자 등 우리가 서양을 앞선 것이 많다고 했다. 당선인은 우리나라에 역사 교육이 많이 부족하다며 공감했다. 그래서 우리 불교계가 전통 한류 보존과 소개를 국민문화운동 차원에서 전개하고, 대통령은 바쁘니까 도움을 받을 일 있으면 (옆의) 김기현 전 원내대표에게 말하겠다고 했다.”

―우리 사회의 갈등과 대립이 심각하다. 어떻게 통합해야 하나.

“마음은 꿀떡이라고 했다. 마음은 간절한데 쉽지 않다는 게다. 누구 편을 드는 게 아니라 역대 대통령들이 감옥에 가 있는 것은 창피한 일이다. 정치권 갈등도 너무 심각하다. 나라 전체로 볼 때는 자중지란(自中之亂)이고, 이것 때문에 큰 위기에 빠질 수 있다. 어떡하면 좋은가. 아무리 큰일도 마음먹기에 달려 있고, 굉장히 어려울 수도 쉬울 수도 있다.”

―곧 부처님오신날이다. 꼭 들려주고 싶은 말은….

“부처님 시절에도 제자들이 갈등하고 많이 싸웠다. 부처님이야 이를 어렵지 않게 극복하셨겠지만…. (갈등의 문제는) 차원을 달리하면 된다. 숲에서 나무들이 서로 크니 작니 다투지만 공중에서 바라보면 다르다. 우주 차원의 넓고 높은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 넓고 튼튼한 배가 많은 짐을 감당하듯, 지도자는 자기 역량을 넓게 가져야 한다.”

―말처럼 쉽게 가기는 어려운 길 아닌가.

“갑자기 갈 수 있다. 여래지(如來地)까지 한 번에.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 마음먹으면 순식간에, 그게 안 되면 1년 걸려도 안 된다.”

―평생 수행하며 담아온 화두나 경구 한마디를 들려 달라.

“한마디밖에 없는데 말하면 되겠나, 아껴 놔야지, 하하. 부딪히는 것을 피해 왔고, 싸울 일이 많았지만 안 싸웠다. 피하면 비겁하다고 하는데, 충돌하면서 그럴 것까지는 없더라. 손오공이 아무리 뛰고 날아도 부처님 손바닥 안이다. 정치와 언론이야 자기 역할을 한다고 하겠지만 싸우고만 있는 것 아닌가. 어린아이와 학생들에게 그 영향이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 자중지란, 그 결과는 역사가 보여준다.”

성파 조계종 종정
△ 1939년 경남 합천 출생
△ 1960년 월하 스님을 은사로 출가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사회부장·교무부장, 통도사 주지
△ 1991∼2012년 16만 도자대장경 완성 및 장경각 건립
△ 1997년 이후 천연염색과 옻칠 이용한 민화, 불화전 개최
△ 2014년 최고 법계(法階)인 대종사 품수
△ 2018년 통도사 방장 추대
△ 2022년 3월 조계종 제15대 종정 추대법회



양산=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