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컨덴츠 시작

말사소식

통도사 말사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출처=법보신문] 통도사 극락암, 7월 6일 경봉 대종사 39주기 추모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220회 작성일 21-07-02 10:56

본문

 통도사 극락암, 7월 6일 경봉 대종사 39주기 추모재 

1112173331f48079fa9d4d02609bf414_1625190229_4517.JPG

근현대 한국불교를 이끈 선지식 경봉당 정석 대종사의 원적 39주기를 맞아 스님의 가르침을 추모하는 다례재가 영축총림 통도사 극락암에서 엄수된다. 


경봉문도회(문장 원명 스님)는 7월 6일 오전 10시 통도사 극락암(감원 관행 스님) 무량수각에서 '경봉당 정석 대종사 제39주기 추모다례재'를 봉행한다. 법석은 상단불공에 이어 추모다례, 경봉장학회 장학금 수여식, 문도대표 인사말 등의 순서로 이어진다.


이 자리에는 경봉문도회 무도 스님들과 영축총림 산중 어른 스님, 제방 대덕 스님 등이 참석할 예정 이다. 법회는 코로나 19 예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원칙에 따라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며 도량 입구에서 손 소독과 체온측정을 진행한다. 법석에서는 재단법인 조계종 경봉장학회 2021학년도 장학금 수여식도 진행된다. 장학금은 통도사 재적승 가운데 석.박사 과정에 재학중인 스님 및 학인 스님과 통도사 보광선원, 극락암 호국선원, 영축율학승가대학원 연구 지원금 등으로 회향될 예정이다.


'통도사 군자'이자 '영축산 도인'으로 추앙받았던 경봉 스님은 성해대종사의 수법제자로 불가에 입문했다. 일제강점기 독립 운동을 지지하고 마산포교당에서 도심 포교에도 진력했다. 염불만일회 운영을 비롯해 화엄산림법회의 법사, 불교전문강원 원장, 보광선원 회주 등의 소임을 통해 통도사와 한국 불교 발전에 공헌했으며 불교개혁을 주창하며 선원개혁, 총림 건설의 정상화에 노력하기도 했고, 대중들을 위한 근기 설법을 베풀어 불교 대중화에 앞장섰다.


18세에서 85세에 이르는 67년 생애를 소상히 담은 '삼소굴 일지'를 남겨 후학들에게 수행자의 길을 제시할 정도로 섬세했던 당대의 선지식 경봉스님은 1982년 7월 17일 "야반삼경에 대문 빗장을 만져보라" 임종게를 남긴 뒤 홀연히 원적에 들었다.


출처 - 법보신문 

박동범 지사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